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특성화고 설립 타당성 최종보고회 -양산시 관계자, 학부모 등 한자리…14일, 중회의실 경상남도교육청(박종훈)은 14일 도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양산지역 특성화고 설립 타당성 조사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에는 교육감, 교육국장, 행정국장, 양산교육지원청 교육장, 양산시청 교육체육과장, 양산지역 학부모연합회장, 양산지역 학부모네트워크회장 등 관계자 24명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는 ‘양산지역 특성화고 설립 타당성 조사’ 경과보고와 경남교육연구정보원 정책연구부에서 수행한 ‘양산지역 특성화고 설립 타당성 조사’ 결과 보고 순으로 진행했다. 현재 양산시에는 특수목적고등학교 1개교와 일반고 10개교가 있지만 고등학교의 다양성이 부족해 중학교 졸업생의 진로선택이 제한적이고, 다른 지역 특성화고등학교로 진학하는 학생이 많다. 특히, 양산지역에는 중소기업 2,000여 개가 있지만, 특성화고등학교가 없어 인력수급에 어려움이 많고, 양산지역 학생, 학부모 등 교육 주체의 다양한 학교 설립 요구가 있어 타당성 조사를 했다. 지난 3개월 동안 타당성을 조사한 결과, 다른 시군은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양산시는 지속적인 신도시 개발로 인구유입이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양산지역 산업단지와 연계한 특성화고 설립이 필요하다는 결론이 도출됐다. 경남교육청은 앞으로 양산 지역 특수성과 지역 주민 요구사항을 반영해 교육공동체 모두가 만족하는 특성화고 추진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
덧붙이는 글

.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7-09-18 08:48: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중국 유재석 팬클럽, 함께하는 사랑밭에 유재석 이름으로 ‘7012장 연탄기부’
  •  기사 이미지 KBS온라인평생교육원, 서울특별시교육감 감사장 수상
  •  기사 이미지 웃어요, 그대! 올해는…
최신뉴스더보기
유니세프_리뉴얼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